삼성전자 3분기 매출 73조 사상최대

홍석호 기자 입력 2021-10-09 03:00수정 2021-10-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업이익 15조8000억 역대 2번째… 작년대비 매출 9%-영업이익 28%↑
반도체-폴더블폰 실적개선 이끌어… 4분기 반도체값 하락-실적둔화 전망
삼성전자가 3분기(7∼9월) 반도체, 스마트폰 사업의 선전으로 분기 매출 70조 원을 뛰어넘으며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썼다.

삼성전자는 8일 3분기 매출 73조 원, 영업이익 15조8000억 원을 거뒀다고 잠정 공시했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9.0%, 영업이익은 27.9% 늘었다. 분기 매출이 70조 원을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분기 영업이익은 2018년 3분기(17조5700억 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다.

D램 등 메모리반도체 가격 상승세가 이어져 반도체 사업 실적이 개선됐다. 업계에서는 반도체(DS) 부문이 10조 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거뒀을 것으로 보고 있다. 파운드리(위탁생산)도 공정 수율 개선과 계약 가격 상승을 통해 수익이 늘었다. 원-달러 환율 상승도 반도체 사업 수익성에 도움을 줬다.

정보기술·모바일(IM) 사업부문도 디스플레이를 접을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흥행에 힘입어 3조 원 후반대 영업이익을 거뒀을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가 8월 선보인 ‘갤럭시Z 폴드3, Z플립3’는 출시 39일 만에 국내에서만 100만 대가 넘게 팔렸다. 디스플레이(DP) 실적도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면서 개선된 것으로 평가된다.

주요기사
다만 상반기(1∼6월) 1조 원대 영업이익을 올렸던 소비자가전(CE) 사업은 수요가 한풀 꺾이면서 3분기 실적이 다소 주춤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실적 발표에도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보다 100원(0.14%) 하락한 7만1500원에 장을 마쳤다. 삼성전자가 3분기 깜짝 실적을 올렸지만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하락세로 접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며 향후 실적은 둔화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4분기 D램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기 시작하면서 가격이 3∼8%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삼성전자#영업이익#반도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