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 평균 29만7804원…작년과 비슷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5 15:14수정 2021-09-15 15: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은 30만 원 정도로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올해 추석 차례상 차림비용이 평균 29만7804원으로 예상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차림비용은 29만3365원이었다.

이번 조사는 14일 전국 17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차례상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실시한 결과다.

업태별로는 전통시장 25만4296원, 대형유통업체 34만1312원이다.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에 비해 약 8만7000원 가량 저렴했다. 다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4.1% 상승했고, 대형유통업체는 정부의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에 따른 공급 확대와 할인행사 등에 힘입어 0.3% 하락했다.

주요기사
정부의 수급안정대책이 시작된 지난달 30일과 비교하면 8개 관리 품목이 평균 1.6% 하락하여 점차 안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두고 공사는 정부의 정책효과 영향에 따른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정부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주요 성수품의 공급량을 평시 대비 1.5배, 전년 추석 대비 1.4배 확대 공급하는 한편, 추석 성수품 농축수산물 할인대전(9.1~22)을 개최해 주요 농축수산물 22개 품목에 대해 20% 할인을 지원하는 등 정책을 펼쳤다.

품목별로는 지난해 작황이 부진했던 쌀, 참깨 등의 식량작물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수요가 증가한 축산물은 가격이 다소 상승했다. 하지만 햇과일 출하가 활발한 사과와 배, 특히 짧은 장마로 생산량이 증가한 배추와 무는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김권형 수급관리처장은 “추석을 일주일 앞두고 성수품 물가는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말하며 “국민 모두가 평안한 한가위를 맞을 수 있도록 정부와 협심하여 추석 성수기 마지막까지 안정적인 수급관리와 물가안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