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신용대출 금리 올랐다…속도 더 빨라질듯

뉴시스 입력 2021-07-29 12:46수정 2021-07-29 12: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준금리 인상 땐 대출이자 부담 더 커져
주요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가 오르고 있다. 한국은행이 빠르면 8월 또는 늦어도 10월께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경우 대출금리 상승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지난 6월 기준 일반신용대출 평균금리는 연 2.81~3.53%로 집계됐다. 이는 전달(연 2.73~3.35%)과 비교해 약 0.08~0.18% 오른 수치다.

최근 주요 은행들은 가계대출 고삐를 더욱 죄고 있다. NH농협은행은 이달 초 개인신용대출의 최고 한도를 기존 2억5000만원에서 2억원으로 낮춘데 이어 지난 26일부터 ‘신나는직장인대출’과 ‘NH튼튼직장인대출’ 등 우량 대출자를 대상으로 한 신용대출의 우대금리도 0.1%포인트 내렸다.

하나은행은 지난달 30일 하나원큐 중금리대출과 사잇돌대출 등 4개 신용대출 판매를 중단했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14일부터 5개 신용대출 우대금리를 0.1~0.5%포인트 축소했다. 신한은행은 5월부터 마이너스통장 개설자 중 사용 실적이 적은 이들의 한도를 줄였다.

주요기사
금융당국이 계속해서 강화된 대출 관리를 주문하자 은행들은 우대금리 폭을 크게 낮춘 것으로 풀이된다. 우대금리가 낮아지면 대출자에게 적용되는 최종 금리는 그만큼 높아진다.

여기에 예고된 대로 연내 기준금리 인상이 추진되면 대출금리는 추가로 오를 전망이다. 시장에서는 기준금리 인상 시기를 빠르면 8월 내지 10월로 보고 있다. 조만간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이 현실화되면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이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등 개인 대출 금리가 1%포인트 오를 때 가계대출 이자는 총 11조8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매매와 주식투자 등을 위해 대거 대출을 받은 차주들의 상환 압박이 더욱 커진다는 뜻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당국의 가계대출 관리방안에 따라 대출한도와 우대금리를 축소하는 것”이라며 “관리방안의 연장선상에서 상황을 보고 추가 조치를 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