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그룹, 로봇 업무 자동화 도입 확대…영업현장 부서도 업계 최초 적용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9 10:18수정 2021-07-19 1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BGF그룹이 업무 프로세스의 효율화와 인적자원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로봇 업무 자동화 솔루션인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의 도입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BGF그룹은 이미 지난 2019년부터 RPA를 시범 도입해 총 14개 부서, 36개 업무에 적용했다. 이달부턴 영업 현장 부서에도 업계 최초로 전면 확대하게 된 것이다. 이를 통해 비용 절감, 업무 만족도 향상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 중이다.

이를 위해 BGF그룹은 지난 2년 동안 RPA를 선제적으로 도입한 지원 부서에서 그 효과성 검증을 완료했다. 올해 초 현장 인터뷰 등을 통해 적용 가능 업무에 대한 선별과 유관 부서의 타당성 검토도 모두 마쳤다.

실제로 BGF그룹은 RPA를 통해 각종 △내역 확인 △품의 열람 △업무 회신 등 단순 업무의 수행 시간을 월 평균 1000시간 이상 대폭 줄이는 한편, 업무 정확도는 더욱 높이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

주요기사
송지택 BGF리테일 혁신부문장은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은 임직원들의 우수한 역량과 함께 체계적이고 스마트한 업무 시스템이 뒷받침 되어야 실현 가능하다”며 “직원들의 업무 만족도가 기업의 미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지표가 된 만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혁신적인 시도를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