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백만장자 105만명…전세계 부자 2% 비중

뉴스1 입력 2021-06-23 17:56수정 2021-06-23 17: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한국인 백만장자는 105만여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은행 크레디트 스위스(CS)가 22일(현지시간) 공개한 연례 부 보고서(Global Wealth Report 2021)에 따르면 한국인 성인 기준 2020년 자산 100만달러(약 11억3000만원) 이상 보유자는 105만100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 기준 전 세계 백만장자 순위 (크레디트 스위스의 연례 부 보고서 2021 제공) 2021.06.22 © 뉴스1
세계 백만장자 수 2%에 해당한다. 네덜란드(103만9000명), 스위스(103만5000명)와 비슷한 규모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백만장자가 가장 많다. 2195명1000명으로 39%에 이른다. 이어 중국(527만9000명), 일본(366만2000명), 독일(295명3000명), 영국(249명1000명) 등 순이다.

주요기사
호주는 전 세계 성인 중위재산이 가장 높았다. 23만8070달러(2억7075만원)이다. 일본은 12만2980달러(1억3976만원)로 1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8만9670달러(1억190만원)으로 19위다. 미국과 중국은 20위권 내 진입하지 못했다.

반면 전 세계 성인 평균재산이 가장 높은 나라는 스위스로 67만3960달러(7억6650원)이다. 두 번째로 높은 나라는 미국 50만5420달러(5억7481만원)이고 그다음 홍콩은 50만3340달러(5억7244만원)은 2019년 대비 3000여만원 줄었다. 이밖에 일본 25만6600달러(2억9162만원)으로 18위다. 한국과 중국은 20위권 밖으로 집계됐다.

2020년 기준 전 세계 성인 자산 평균 & 중위값 순위 (크레디트 스위스의 연례 부 보고서 2021 제공) 2021.06.22 © 뉴스1 © 뉴스1

작년 말 성인 1인당 평균 순자산 규모는 부채를 제외하고 전년 대비 6% 증가한 7만9952달러(9086만원)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각국이 초저금리 정책을 폄에 따라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 가격이 상승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여파로 빈부격차는 더욱 심해질 것이라 진단했다. 100만달러 이상 자산 보유한 고소득층 순자산은 191조6000억달러(21경 6974조원)다. 2000년 대비 4배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이들 자산이 전 세계 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에서 46%로 증가했다. 반면 전 세계 성인 인구 절반가량에 해당하는 29억명(55%)의 순자산은 1만달러(1136만원) 미만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