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加서 39만대 리콜, “엔진 화재 가능성”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5-06 03:00수정 2021-05-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싼타페-아반떼-코나 등 포함돼
기아, 지난달 쏘울 등 14만여대 리콜
현대자동차가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서 차량 39만 대를 리콜한다. 엔진 화재 가능성 때문이다.

5일 AP통신과 자동차업계 등에 따르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최근 엔진 화재 가능성을 이유로 현대차에 대한 리콜을 공지했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3∼2015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 20만3000대와 2019∼2020년 엘란트라(아반떼), 2019∼2021년 코나·벨로스터 등 18만7000대다.

NHTSA는 오일 유출로 자동차 브레이크 잠김 방지시스템(ABS) 전기회로에 일종의 합선 현상이 발생해 화재가 날 수 있다고 봤다. 또한 피스톤링 열처리 미비도 화재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 같은 이유로 20여 건의 화재가 난 것으로 전해진다.

NHTSA는 차량 소유주들에게 화재 위험 해결 전까지 차량을 야외에 주차하라고 권고했다. 고객들은 북미 지역 현대차 대리점에서 ABS 컴퓨터와 퓨즈 교체, 피스톤 소음 감지 소프트웨어 설치 등의 조치를 받거나 필요 시 엔진도 교체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계열사 기아도 지난달 피스톤링 문제로 2020∼2021년 쏘울과 셀토스 등 14만여 대를 리콜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주요기사
변종국 기자 bj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현대차#리콜#엔진 화제 가능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