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이재용 부회장 사면, 정부에 정식 건의”

뉴스1 입력 2021-04-16 15:48수정 2021-04-16 15: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부총리-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2021.4.16/뉴스1 © News1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을 정부에 공식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부총리-경제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한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이 부회장 사면 이야기를 제가 꺼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손 회장은 “미국에선 대통령이 반도체 산업을 다시 일으키겠다고 나서는데 우리나라는 공백이 있으면 안 되지 않겠냐”며 “사실은 걱정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서 “(우리나라가) 반도체 강국인데 잘못하다간 우리 자리가 뺏기는 거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는 “이 부회장 사면에 대해 건의를 드렸는데 부총리의 주관 업무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다만 정부를 대표하는 자리니까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도 “이야기 들은 건 전부 전달하겠다”고 답했다고 손 회장이 전했다.

그러면서 손 회장은 이 부회장 사면에 대해선 다른 경제단체장도 긍정적으로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도 기자와 만나 “이 부회장 사면에 대해 복수의 단체장께서 말씀을 꺼낸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반면 이날 회의에 참석한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이 부회장 사면을 정부에 건의하거나 말씀드렸냐는 기자의 질문에 묵묵부답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