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내달부터 택배비 250원 올린다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3-25 03:00수정 2021-03-25 04: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업자 소형 기준… 개인은 동결
롯데-한진도 올려 ‘빅3’ 모두 인상
“올초 근무환경 개선때 예견된 일… 업체-소비자 부담 증가 불가피”
국내 1위 택배업체 CJ대한통운이 4월 1일부터 택배 단가를 소형 기준 250원가량 인상한다.

분류인력 투입 등 택배기사 근무 환경 개선에 택배사가 투자하면서 단가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 등 소상공인의 물류비와 소비자의 배송비 부담이 늘어날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24일 택배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고객사에 소형화물 계약 단가를 250원 정도 올리는 내용의 가이드라인을 보냈다. 당초 2월에 500개 업체를 대상으로 단가를 올렸지만 이번에는 1인 사업자를 포함해 모든 고객사로 단가 인상 대상을 확대했다. 이에 따라 의견 수렴 등을 거친 뒤 다음 달 1일부터 소형화물 기준 계약 단가가 1600원에서 1850원으로 오르게 된다. 상품 크기, 무게 등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 15% 정도 택배비가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단, 개인 고객 대상 택배비는 동결했다.

앞서 롯데글로벌로지스도 이달 초 100∼350원가량 택배비를 인상하는 내용의 가이드라인을 고객사에 보냈다. 한진택배도 신규 고객이나 계약 연장 고객, 저가 택배 계약 고객에게 소형 화물 기준 1800원 수준으로 택배비를 인상했다. 국내 빅3 택배사들이 모두 택배비를 올린 셈이다.

주요기사
택배비 인상은 예견됐다. 올해 초 정부와 택배사, 택배노조는 택배 시설에 투자하고 택배 분류 작업에 인력을 추가로 투입한다는 내용에 합의했다. 택배업 종사자들의 업무 부담을 낮추기 위한 조치로, 택배사로서는 연간 수백억 원의 추가 비용이 들게 됐다. 한 택배업계 관계자는 “택배 종사자 근무 환경 개선은 필요하지만 이를 위해 업체가 모든 부담을 떠안는 건 한계가 있어 불가피하게 택배비를 올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번 택배비 인상으로 온라인 쇼핑 입점 사업자들의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 아동복 판매업체 대표는 “온라인 상인들은 상품 가격 100∼200원 차이에 성패가 달려 있다. 조금이라도 더 싸게 하려고 경쟁하는데 규모가 영세할수록 택배비 인상에 따른 부담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입점 상인들은 벌써부터 무료배송 서비스를 없애거나 할인쿠폰을 줄일지, 판매가에 배송비를 얹어 가격을 올릴지를 고민하고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cj대한통운#택배비#인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