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가 달라졌네? 객실마다 동력분산, 제로백 45초

창원=서형석 기자 ,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2-08 22:31수정 2021-02-09 17: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X-이음의 일반석 모습. 바깥 날씨에 따라 스스로 차내 조명이 조절된다. 창원=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지난달 19일 오전 9시, 충북 청주시 오송역에 푸른빛의 새 열차 한 대가 도착했다. 무광 도색이었던 기존 고속열차 KTX와 달리 햇빛에 은은히 빛나는 유광 도색이 고려청자를 떠올리게 했다.

지난달 5일 중앙선(청량리~안동)에서 상업운행을 시작한 국내 최초 동력분산식(EMU, Electric Multiple Unit) 고속열차 ‘KTX-이음’이다. 현대로템 등이 100% 국내 기술로 독자 개발했다. KTX-이음의 시운전과 제작 현장을 살펴봤다.

탑승한 열차는 KTX-이음 510호기. 2016년 현대로템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서 수주한 19개 편성(1편성은 열차 1대) 중 10번째다. 현재 상업운행 중인 건 5개 편성으로 연말까지 모두 납품될 예정이다. 기자는 납품 전 경부·호남고속선은 물론 경부·경전선을 주행하며 성능을 점검하는 시운전에 동행했다. 오송~동대구는 최고 시속 230㎞, 동대구~마산은 최고 시속 150㎞로 달렸다.
기자가 KTX-이음의 운전실에 착석한 모습. 현직 기관사들의 의견을 반영해 동선을 최소화하면서 간편하게 열차를 운전하도록 설계됐다. 창원=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열차에 올랐을 때 처음 눈에 띈 건 맨 앞과 맨 끝 칸에 지하철처럼 운전실이 객실과 같은 칸에 있는 모습이었다. KTX와 KTX-산천, SRT 등 기존 고속열차는 열차 양 끝의 ‘동력 칸’이 전체 열차를 끌어주는 동력집중식인 반면 KTX-이음은 동력발생이 모든 칸의 하부에 나뉘어 있는 동력분산식이다. 별도의 동력칸을 둘 필요가 없어 효율적이다. KTX-이음의 개발 전 과정에 참여한 김성태 현대로템 책임매니저는 “KTX-이음은 KTX-산천보다 25% 승객 수송을 늘릴 수 있고, 승객 1사람당 소비 전력량은 20% 줄일 수 있어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열차”라고 소개했다. 별도의 동력차가 필요 없으니 철도 승강장 규모 또한 동력집중식 열차보다 작게 만들어 철도사업 비용도 아낄 수 있다.

열차가 움직일 때 가장 큰 차이점은 우수한 가감속 성능이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 제로백은 KTX-산천보다 17초 짧은 45초다. 1편성 당 8량일 경우 1만2220마력을 낸다. 10량 편성인 KTX-산천보다 430마력을 더 낼 수 있다. 빠른 가감속 때문에 역 사이 간격이 짧은 한국에서 주행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KTX-이음은 승객이 원하는대로 좌석 방향을 돌려 앉을 수 있다. 창원=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KTX-이음에 설치된 스마트폰 무선충전기. 모든 좌석에 갖춰져있다. 창원=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열차 내부는 17년간 KTX 상업운행 노하우를 적용해 많은 부분이 개선됐다. 여객기처럼 좌석마다 별도의 창문과 차양막(블라인드)을 갖췄고, 스마트폰 무선충전기와 220V 콘센트도 설치했다. 레그룸(다리 공간)은 앉아서 스트레칭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넉넉했다.

주요기사
이미 2010년 KTX-산천을 상용화하며 시속 250㎞ 이상의 고속열차 보유국이 된 한국이 KTX-이음 개발에 나선 건 EMU 방식이 세계 고속열차의 75%를 차지하는 대세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미국, 중동, 동남아시아 등에서 고속철도 사업이 추진 중인 가운데 EMU 고속열차의 국내 상업운행 경험을 쌓아야 일본(신칸센), 중국(CRH) 등 앞서서 EMU 고속열차를 상용화한 국가와 경쟁할 수 있다.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제작 중인 KTX-이음 승객칸. 창원=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KTX-이음의 출고 전 시험 모습. 창원=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KTX-이음은 경남 창원시 현대로템 공장에서 제작된다. 철도차량은 주문자마다 원하는 방식이 다 달라 사양도 천차만별이다. 창원공장에는 코레일 납품을 앞둔 시속 320㎞ EMU 고속열차도 한창 제작 중이었다. KTX-이음과 같은 규격으로 개발된 8량 열차다. 내구연한 30년을 앞둔 KTX를 대체하고, 신규 고속철도 운행에 쓰일 예정이다.
시속 320km급으로 제작 중인 KTX-이음(EMU-320). 창원=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현대로템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를 비롯한 해외 광역철도 차량도 EMU 방식으로 제작할 예정이다. 관련 수주도 이어지고 있다. 염규철 현대로템 품질사업부장(상무)은 “과거 프랑스 알스톰에서 고속열차 기술을 어깨너머로 배웠던 한국이 세계에서 열 손가락 안에 드는 EMU 고속열차 독자기술 보유국이 됐다”며 “친환경과 경제성을 앞세워 세계 고속철도 시장에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