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특수’ 희망 걸었던 외식·식품업계 “결국 최악 직면”

뉴스1 입력 2020-12-22 07:48수정 2020-12-22 07: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의 한 영화관에 띄어 앉기 캠페인 안내문이 붙어 있다. © News1
“집합금지 명령이 시행되면 타격이 커질 수밖에 없어요. 지침에 맞는 시나리오를 고심하고 있지만, 지금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검토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에요” (식품업계 관계자)

수도권 지역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이 23일 0시를 기해 시행되면서 관련 업계가 비상이다. 크리스마스에서부터 내년 초까지 이어지는 ‘특수’는 더 이상 기대하기 힘들어졌다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특히 처음 내려지는 조치인 탓에 세부지침을 확인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이다. 세부지침을 확인해야 그에 맞는 대응책을 마련할 수 있어서다.

◇“식당 피해 커지면 줄타격”…·외식·식품 업계 ‘촉각’

주요기사
5인 이상 집합금지로 외식·식품업계가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외식업계는 ‘배달’ ‘테이크아웃’을 강화하고, 단체 고객의 경우 같은 일행이라도 좌석을 띄어앉는 ‘테이블 쪼개기’를 실행하는 등 대응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이미 배달이나 테이크아웃을 강화한 상황”이라며 “4인까지만 한 좌석에 앉을 수 있다. 같은 일행이라도 테이블을 나눠 떨어져 앉아 식사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카페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고심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거리두기 2단계 시행부터 매장내 이용이 불가능해지면서 이미 매출이 ‘반토막’ 난 상황이어서다.

한 업계 관계자는 “매장 내에서 커피 등을 먹지 못하니 매출 타격이 엄청나다”며 “한 카페 프랜차이즈는 (거리두기 2단계 이상 격상 이후) 45% 정도 매출이 줄었다”고 울상을 지었다.

식품·식자재 업계의 한숨도 늘고 있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가정간편식의 경우 판매가 늘 수 있지만 식당이 영업을 못하거나 손님이 줄어든다면 B2B(기업간 거래) 판매가 줄어서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가정간편식의 판매가 늘어난 만큼 B2B 매출은 줄어들고 있다”고 전했다.

한 식자재업체 측은 “집합금지가 강화되면 급식 식자재 유통 등 또한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식당 영업이 제한되면 물량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배달을 강화한다지만 배달 수요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우려했다.

◇호텔·골프장 ‘혼선’…백화점·마트는 일단 ‘안도’

호텔·레저업계와 마트·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안도와 우려가 뒤섞여 나오고 있다.

호텔들은 뷔페 등 레스토랑의 경우 외식업계와 마찬가지로 ‘테이블 쪼개기’를 통해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한 호텔 관계자는 “최근 단체 고객이 많지는 않지만 일부 단체 예약의 경우 일행간에도 테이블을 나눠 앉도록 배정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다만 “크리스마스 시즌이다보니 남는 좌석 자체가 많지 않다. 나눠서 배정할 좌석이 없을 수도 있어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예식장은 예외적으로 거리두기 2.5단계 지침인 ‘50인 미만 입장’ 제한으로 계속 허용하기로 했다. 한 호텔 관계자는 “예식장의 경우 당장 운영을 중단해야 했다면 예비신부들이나 업계 모두 혼란이 커질 수밖에 없었다”며 “다행히 예외 분야로 허용해줘 한시름 놓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하지만 호텔·리조트 업체 등이 운영하는 골프장에선 혼선을 빚고 있다. 집합금지 명령으로 운영 차질이 불가피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 리조트 업계 관계자는 “골프장은 통상 4인 단위로 이용하긴 하지만 캐디 등 직원까지 합친다면 4인이 넘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국내 골프장 특성상 캐디 없이는 이용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아직 구체적 지침이 나오지 않아 난감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오프라인 유통 매장은 이날 행정명령에서 별다른 제한이 더해지지 않았다. 그러나 세부 지침에 따라 강화되는 조치가 취해질 수 있는 만큼 긴장을 풀 수 없다는 분위기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서울시의 발표상으로는 백화점 등 매장에 해당되는 추가 제한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명확한 지침이 아직 나오지 않은 만큼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 마트 관계자도 “아직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받은 것은 없다”며 “만약 극단적으로 인원을 제한하고 생필품만 팔 수 있다면 가전·패션 코너 등은 천막을 치고 운영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영화관, 최악은 피했지만…“지원책 선제 마련해야”


영화업계는 이날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이날 오후 서울시의 발표 직전까진 수도권 영화관의 운영이 ‘전면중단’ 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서울시 등 수도권 지자체의 ‘유권해석’ 결과 거리두기 2.5단계와 동일하게 ‘한칸씩 띄어앉기’ 제한 하에 운영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영화관은 코로나19 3차 대유행 이후 극심한 침체기가 계속되고 있다. 공교롭게도 23일은 모처럼 할리우드 대작인 ‘원더우먼 1984’가 개봉하는 날이다.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수도권 영화관에서 침체가 계속될 경우, 기대작 개봉과 크리스마스·연말 특수로 그나마 매출 회복을 노렸던 업계의 기대도 한풀 꺾일 가능성이 높다.

한 영화관 관계자는 “최근 주말에도 일일 평균 관객이 3만명이 채 되지 않는다. 이미 사실상 운영중단 상태”라며 “코로나19 타격은 더이상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문제만이 아니다. 정부의 지침에는 따르겠지만 임대료 지원 등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화업계를 위한 대책 마련이 선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