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큰 슬픔 잠겨”… 스위스 본부에 조기 게양

이원홍 전문기자 입력 2020-10-27 03:00수정 2020-10-27 08: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건희 삼성회장 타계]
삼성, 30년간 올림픽 ‘톱 파트너’
“이건희 회장의 별세 소식을 듣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큰 슬픔에 잠겼다.”

IOC가 26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고인은 삼성과 IOC의 톱 파트너 계약을 통해 올림픽을 후원했을 뿐 아니라 전 세계에 걸쳐 올림픽 종목들을 지원하고 스포츠와 문화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다”며 “IOC는 고인을 애도하기 위해 스위스 로잔 IOC 본부의 깃발을 조기로 게양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인이 1987년 그룹 회장에 오르고 1년 뒤 열린 1988년 서울 올림픽에 삼성은 로컬 후원사로 참여했다. 1998년 나가노 겨울올림픽 때부터는 올림픽 최고 레벨 후원사(톱 파트너)가 됐다. 두 차례 계약 연장으로 2028년 로스앤젤레스 여름 올림픽까지 30년간 최고 레벨 후원사로 참여한다. 1996년 IOC 위원으로 선출된 고인은 1997년 문화위원회, 1998∼1999년 재정위원회에서 활동했다. 투병 중이던 2017년 IOC 위원직에서 물러난 후 IOC는 이 회장을 명예위원으로 위촉했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
관련기사

#ioc#이건희 삼성회장 타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