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8월 거래, 5채중 1채가 증여

이새샘 기자 입력 2020-09-21 03:00수정 2020-09-21 05: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대 최고… 증세법 시행前 몰린듯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2020.9.18/뉴스1
8월 서울에서 이뤄진 아파트 거래 5건 중 1건 이상이 증여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 집계 이래 역대 최고 수준이다. 부동산 관련 세제 강화 법안이 본격 시행되기 전 미리 아파트를 자녀 등에게 넘기려는 ‘증여 막차’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전체 아파트 거래 건수(1만2277건) 가운데 증여는 2768건으로 전체의 22.5%를 차지했다. 이는 2006년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비중이었다. 증여 건수 자체는 7월 3362건 대비 줄어들었지만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달 약 14%에 비해 8.5%포인트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송파구(45.1%), 강남구(43.9%), 서초구(42.5%), 용산구(33.9%), 강동구(30.2%) 순으로 증여 비중이 높았다. 앞서 정부는 7·10부동산대책을 통해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세 등 부동산 관련 세제를 강화하면서 증여 취득세율도 최고 12%까지 높이는 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관련기사

#서울#아파트#거래#증세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