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폴크스바겐, 상용차·전기차 분야 제휴 협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6-30 22:10수정 2020-06-30 2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포드, 폴크스바겐 픽업 아마록 개발
폴크스바겐 전기차 플랫폼 활용
포드는 30일(현지 시간) 폴크스바겐과 글로벌 제휴 확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중형 픽업트럭과 상용차, 전기차 등 분야에서 상호 보완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7월 공식 발표를 통해 예고한 바 있다.

포드와 폴크스바겐은 협약에 따라 소비자가 더욱 향상된 모빌리티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관련 신기술을 통합하고 보다 나은 활용성과 선택권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상용차와 고성능 전기차에 대한 글로벌 수요를 바탕으로 두 브랜드 포트폴리오 확장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는 포드가 설계한 중형 픽업트럭이 오는 2022년 폴크스바겐 픽업모델인 ‘아마록(Amarok)’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상용차 분야의 경우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강화한다. 폴크스바겐 밴 모델인 ‘캐디(Caddy)’ 최신 모델과 포드 1톤급 화물용 밴 관련 프로젝트가 상용차 협력의 주요 내용이다. 포드와 폴크스바겐은 해당 분야 협력을 통해 중형 픽업트럭과 상용 밴 약 800만대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기차 분야 협력은 폴크스바겐의 모듈러 플랫폼 ‘MEB’가 핵심이다. 포드는 MEB 플랫폼을 활용해 2023년까지 차별화된 전기차를 유럽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

짐 팔리(Jim Farley) 포드 최고운영책임자는 “상용차는 포드의 주력 분야이면서 빠른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폴크스바겐과 엔지니어링, 생산, 제조 등 광범위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