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뉴 싼타페’ 연간 판매목표 6만6000대…‘가족愛’ 마케팅으로 승부

뉴스1 입력 2020-06-30 17:52수정 2020-06-30 1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자동차는 30일 현대차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등을 통해 온라인 런칭 토크쇼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을 열고 더 뉴 싼타페를 정식 출시했다. 판매는 7월1일부터다. (현대차 제공) 2020.6.30
현대자동차가 2년 만에 돌아온 ‘더 뉴 싼타페’를 싼타페를 포함한 싼타페의 연간 판매 목표를 6만6000대로 잡았다.

현대차는 30일 현대차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등을 통해 온라인 론칭 토크쇼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을 열고 더 뉴 싼타페를 정식 출시했다. 판매는 7월1일부터다.

현대차는 행사가 끝난 후 올해 약 6만5000대의 싼타페 판매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진경정 국내마케팅2팀장은 “더 뉴 싼타페는 중형SUV 시장의 절대 강자이자 패밀리SUV의 기준”이라며 “앞으로도 SUV 시장의 성장을 이끄는 리더십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싼타페의 귀환으로 중형 SUV 시장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특히 기아자동차 쏘렌토와 ‘형제 대결’을 피할 수 없게 됐다.

4세대 풀체인지 쏘렌토는 차별화된 상품성을 갖추고 지난 3월 출시된 이후 4~5월 월 평균 9200여대를 판매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기아차는 쏘렌토를 올해 7만대 판매, 향후 5.5년간 총 38만대 판매가 목표라고 밝혔다.

더 뉴 싼타페와 4세대 쏘렌토는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어 제원 차이는 크지 않지만, 차별화된 디자인 특징과 마케팅 방향성에 따라 승부가 결정날 전망이다.

더 뉴 싼타페는 2018년 출시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한층 고급스럽고 강인한 디자인, 신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을 적용해 신차급으로 탈바꿈했다.

현대차는 가족의 사랑을 주제로 한 광고 캠페인 등 울림을 주는 캐치프라이즈로 대표 패밀리 SUV로써 입지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현대차는 티저로 공개했던 Δ엄마의 탄생 Δ끄떡없이 버틸게 2편의 본편 외 Δ아무 일 없이 크면 좋겠어 Δ‘자주 만나요 등 2편과 4편의 내용을 모두 담은 종합편을 새롭게 공개했다.

올해 하반기엔 스마트스트림 G2.5T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를 탑재한 더 뉴 싼타페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디젤 2.2 모델의 트림별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Δ프리미엄 3122만원 Δ프레스티지 3514만원 Δ캘리그래피 3986만원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