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기기용 차세대 보안칩 개발

서동일 기자 입력 2020-05-27 03:00수정 2020-05-27 03: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 세계 보안칩중 최고 등급
별도 SW없어도 고기능 보안… 제조사들 제품 개발기간 단축
삼성전자가 스마트폰뿐 아니라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관련 기기에 탑재만 해도 최고 수준의 보안기능을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기기용 차세대 핵심 보안칩’(사진)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작은 점 정도의 크기지만 이 보안칩을 활용하면 별도의 보안 소프트웨어를 개발하지 않아도 각종 스마트기기에 수준 높은 보안기능을 적용할 수 있어 제조사들은 제품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이날 삼성전자가 공개한 보안칩은 ‘보안 국제 공통 평가 기준(CC)’에서 ‘EAL 6+’ 등급을 획득했다. CC는 국가별 다른 정보보호 평가 기준을 서로 인증하기 위해 만들어진 공동 평가기준이다. 0∼7단계로 등급을 나누며 7에 가까울수록 보안기능이 강하다는 뜻이다. 삼성전자가 획득한 EAL 6+ 등급은 현재까지 전 세계 모바일기기용 보안 칩이 획득한 것 중 가장 높은 등급이다.

삼성전자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언택트(비대면) 경제가 활성화됨으로써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관심도 크게 높아졌다”라며 “보안칩을 활용하면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완벽한 보안 환경을 갖춘 재택근무 등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보안칩을 탑재한 스마트기기에서 만약 인증되지 않은 소프트웨어가 침입할 경우 이는 자동으로 차단되고, 안드로이드와 같은 개방형 모바일 운영체제(OS)에서 요구하는 최고 수준의 하드웨어 보안 성능도 만족시킬 수 있다.

주요기사
신동호 시스템LSI사업부 마케팅팀 전무는 “최고 수준의 보안 솔루션을 계속 개발해 소비자들이 모바일 뱅킹, 전자상거래 시장에서도 스마트기기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삼성전자#스마트기기용#보안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