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병상서 74번째 생일…별도 행사 안 열어

김창덕기자 입력 2015-01-09 14:04수정 2015-01-09 1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사진)이 병석에서 74번째 생일을 맞았다.

9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가족들은 이날 서울 강남구 일원로 삼성서울병원 내 이 회장 병실을 찾았다. 가족 외에는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만이 평소처럼 출근 전 병실을 방문해 이 회장의 건강상태를 살폈다.

삼성그룹은 매년 이 회장 생일을 기념해 서울 중구 동호로 신라호텔에서 사장단 부부 동반 만찬행사를 열었지만 올해는 별도 행사를 열지 않았다.

이 회장은 지난해 5월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8개월째 입원 중이다. 현재 는 하루 15시간 이상을 깨어있고 호흡과 운동능력도 일부 돌아왔다. 하지만 인지 능력은 아직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 회장은 1942년 1월 9일 대구에서 삼성 창업자인 고 이병철 회장의 삼남으로 태어났다. 아버지가 타계한 1987년부터 경영 전면에 나서 반도체사업 등을 잇달아 성공시키며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냈다.

김창덕 기자 drake00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