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5년형 에쿠스 “최고급 편의사양으로 만족도 높여”

동아경제 입력 2015-01-05 09:13수정 2015-01-05 0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자동차는 편의성이 향상된 멀티미디어와 고급 사양으로 무장한 ‘2015년 형 에쿠스’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신차는 내비게이션과 사운드 시스템을 개선하고 고객 선호사양을 하위트림에까지 확대 적용해 고객의 선택권을 넓혔으며, 반광 크롬 재질의 세로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전 모델에 기본화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2015년형 에쿠스’에 ▲9.2인치 고급형 2세대 내비게이션과 블루링크 2.0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해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고 ▲스마트키를 소지한 채 차량 뒤쪽에 약 3초 이상 머물면 자동으로 트렁크가 열리는 전동식 스마트 트렁크 (프리미엄 트림 이상)를 새롭게 적용했으며 ▲프라임 나파 가죽 내장재(익스클루시브 트림 이상)를 이번 모델부터 새롭게 적용해 격조 높은 내장 디자인을 완성했다.

특히 이번에 기본 적용된 고급형 내비게이션은 기존의 SD급(해상도 800x480) 디스플레이를 HD급(1280x720)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로 업그레이드해 선명도를 크게 높이고 주야간 시인성을 확보했으며, 스마트폰과 동일한 정전식 터치 방식을 적용해 사용자의 조작 편의성을 증대시켰다.

관련기사
‘2015년형 에쿠스’는 처음으로 내비게이션에 풀 3D 지도를 기본 제공한다. 또한 전 트림에 기본 탑재된 블루링크 2.0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원격 공조제어와 차량상태 확인이 가능한 ‘스마트 컨트롤’, 실시간 빠른길 안내와 네이버 주소검색 연계 검색이 가능한 ‘스마트 드라이빙’, 에어백 전개 시 자동통보가 되고 차량 도난 시 도난추적이 가능한 ‘세이프티’, 운행정보 분석과 자체 차량진단이 가능한 ‘차량 관리’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2015년형 에쿠스’는 최저 트림부터 버티컬 라디에이터 그릴, 17스피커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 등 고급 사양을 기본 적용해 고급 이미지를 제고하고 상품성을 높였다.

또 고객 선호 고급 사양인 고스트 도어 클로징, 19인치 알로이 휠을 하위 모델(프리미엄 트림 이상)에도 확대 적용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2015년형 에쿠스’는 고객 선호 사양의 상품성 개선과 고급감 강화에 주력한 제품”이라며 “에쿠스의 장점인 정숙하고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함과 동시에 최첨단 편의사양 탑재로 고객에게 최고의 품격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5년형 에쿠스의 판매가격을 세단 모델은 ▲3.8 모던 6910만원 ▲3.8 프리미엄 7890만원 ▲3.8 익스클루시브 8910만원 ▲3.8 프레스티지 1억540만원 ▲ 5.0 프레스티지 1억1150만원, 리무진 모델의 경우 ▲5.0 프레스티지 1억4570만원으로 결정했고 기존 3.8 프레스티지 리무진 트림은 운영하지 않는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