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대란’ 단통법 시행 한 달 만에… 방통위 강력 경고

동아닷컴 입력 2014-11-03 11:12수정 2014-11-03 11: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폰6 대란 방통위 강력 경고’

단통법 시행 한 달 만에 ‘아이폰6 대란’이 일어나면서 방통위가 제재에 나섰다.

지난 2일 휴대폰 관련 커뮤니티에 따르면 이날 새벽에 일어난 아이폰6 보조금 대란으로 개통한 소비자들에게 일부 판매점들이 기기 회수 요청에 나섰다.

이들 판매점들은 이날 새벽 50만 원에 가까운 불법 보조금을 투입하며 소비자들에게 아이폰6 예약 신청을 받았고, 누리꾼들은 이에 ‘아이폰6 대란’이라는 명칭을 붙였다.

주요기사
하지만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동통신(이통)3사 임원을 불러 아이폰6 보조금 대란에 대한 강력하게 경고했다. 이에 판매점들은 기기 회수 등의 조치를 통해 개통 철회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아이폰6 보조금 대란 당시 예약 신청만 하고 기기를 받지 않는 소비자들에 대해서는 통신사의 공식 보조금을 받고 개통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판매점들이 미끼로 내세웠던 단말기 할부금 완납과 페이백마저 백지화될 거라는 불안감이 퍼지고 있으며, 이통사들을 향한 방통위의 강력 경고에 휴대폰 시장 판도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아이폰6 대란 방통위 강력 경고’ 소식에 누리꾼들은 “아이폰6 대란 방통위 강력 경고, 나만 또 호갱이었나” , “아이폰6 대란 방통위 강력 경고, 정말 억울하다” , “아이폰6 대란 방통위 강력 경고, 논란 좀 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