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코피해기업, 청와대에 대책마련 호소문 전달

동아일보 입력 2010-10-01 03:00수정 2010-10-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통화옵션상품인 키코(KIKO) 피해기업 공동대책위원회가 30일 청와대를 항의 방문해 키코 피해 실태에 대한 진상 규명과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제출했다. 당초 공대위는 그동안 받은 훈·포장, 표창장, ‘수출의 탑’ 트로피를 청와대에 반납할 계획이었으나 경찰의 제지에 호소문을 제출하는 데 그쳤다.

이들은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와 정부가 키코 문제를 사기업 간 문제라며 눈감은 동안 은행의 절대권력 앞에 기업들은 힘없이 쓰러져 갔다”며 “조건 없는 자금 지원을 해 회사를 되찾을 기회를 얻게 해 달라”고 밝혔다.

‘수출의 탑’은 무역협회에서 매년 무역의 날(11월 30일) 수출 실적이 높은 기업들에 주는 상. 앞서 지난달 10일에도 키코 피해 중소기업 100여 개는 ‘금융감독원의 은행에 대한 처벌 수준이 너무나 가벼웠다’고 항의하며 수출의 탑을 금감원에 반납했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