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쌍용차 프레스공장 2곳 확보

입력 2009-07-21 22:47수정 2009-09-21 2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이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진입 이틀째인 21일 노조와 격렬한 충돌 끝에 노조가 점거하고 있던 프레스공장 2곳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6시 반 병력 600여명을 투입, 노조가 점거하고 있던 프레스 2공장과 신(新) 프레스공장을 잇달아 점거했다.

대다수 노조원이 집결해 있는 도장공장에서 서쪽으로 300여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두 공장은 노조원 일부가 상주해 온 곳이다.

경찰이 이들 공장을 확보하려 하자 노조원 20여명이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화염병을 던지고 새총을 쏘는 등 강하게 저항했으며, 이 과정에서 여러 명의 부상자가 양측에서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프레스공장 확보는 도장공장에 있는 노조원들을 압박하고 강제해산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두 공장은 사측 직원들이 관리하면서 업무 재개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공장 정문과 남문, 북문 등에서 노조가 점거 중인 도장공장과의 대치 거리를 좁히며 노조를 압박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6시 반부터 11시까지 정문과 남문에서 각각 100여m, 북문에서 300여m 지점까지 전진한 뒤 도장공장과 50¤300m 거리를 두고 노조와 대치 중이다.

이날 프레스공장을 놓고 빚어진 경찰과 노조의 충돌로 경찰관 4명이 노조 측이 쏜 새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고 사측 직원 2명도 다치는 등 이틀 동안 경찰관 4명과 사측 직원 6명이 부상을 당했다.

노조 측도 부상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숫자는 파악되지 않았다.

노조의 새총 공격에 맞서 경찰은 헬기로 도장공장 옥상의 노조원들에게 최루액을 뿌렸으며 공장 주변에 경비병력 2000여명과 경찰 특공대 등을 추가로 배치했다.

경찰은 오전 11시경 헬기 1대를 이용해 최루액을 도장공장 옥상에 살포한 데 이어 오후 4시경에는 헬기를 2대로 늘려 최루액을 뿌렸다.

경찰 관계자는 "도장공장과 대치 거리를 조금씩 더 좁히는 것은 공장진입 계획에 따른 것"이라며 "노조가 자체 제작한 다연발 사제 총으로 볼트 30여개를 동시에 쏘고 화염병을 던지며 격렬히 저항하고 있어 접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 측은 "경찰이 공권력을 투입해 비극적인 상황을 유도하고 있다"며 "노조가 총고용만을 고수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힌 이상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사측 임직원들은 이틀째 평택공장으로 정상 출근해 업무를 계속했다.

이날 생산직 직원을 제외한 1500여명이 출근했으며, 본관과 연구소에 이어 차체 및 차축 생산 공장에도 직원들이 출근해 업무재개를 위한 정리 점검을 했다.

인터넷뉴스팀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