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주주-투기자본 견제 기업지분 나눠 팔아라”

입력 2005-11-02 03:07수정 2009-10-08 13: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우건설 대우조선해양 LG카드 브릿지증권 등 4개 회사 노동조합이 매각 대상 지분을 분산 매각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 4개사로 이뤄진 ‘우리사주조합의 기업 인수 참여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1일 서울 중구 LG카드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사 간 바람직한 견제와 균형을 달성하기 위해 매각 대상 기업의 지분을 분산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동대책위는 “전략적 투자자(1대 주주)에게 30% 정도의 지분을 매각하고 나머지는 국민연금, 각종 연기금, 자금 출처와 목적이 분명한 사모투자펀드(PEF), 우리사주조합 등 다양한 주체에 매각해야 ‘제왕적 대주주’와 해외 투기 자본을 견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LG카드 노조는 “산업은행 지분 22.93%는 공제조합이나 연기금 등 건실한 국내 장기투자자에 분산 매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LG카드 노조는 또 “우리금융지주는 공적자금이 투입돼 있어 추후 재매각이 불가피하고, 신한금융지주는 조흥은행과의 통합 작업에서 여러 문제를 노출하고 있어 둘 다 인수 주체로는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홍석민 기자 smh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