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진출기업 재해보험가입 14% 그쳐

입력 2003-12-05 18:14수정 2009-10-08 19: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외에서 일하다가 재해를 당했을 때 보험금을 지급하는 ‘해외 근로자 재해보상보험’의 가입률이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은 5일 2002년 9월 말 현재 손해 보험사들이 판매하는 ‘해외 근로자 재해보상보험’에 가입한 기업 수는 788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KOTRA가 2003년 1월 기준으로 조사한 해외진출 기업 수 5548개의 14.2%에 불과한 수치다.

특히 최근 이라크에서 총격을 받은 오무전기 근로자처럼 해외에서 일하고 있지만 외교 당국과 KOTRA 등이 미처 이를 파악하지 못한 기업까지 고려하면 가입률은 더 떨어질 것으로 보험개발원은 내다봤다.

이처럼 가입률이 저조한 것은 기업들이 해외보상보험을 드는 것을 낭비라고 생각하는 데다 경기침체로 인해 보험 기피 현상이 심화된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박현진기자 witnes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