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리만브러더스社 전망 "한국경제 하반기 회복세"

입력 2003-06-17 17:23수정 2009-10-08 2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계 투자은행 리만브러더스사의 글로벌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존 루엘렌 박사(사진)는 17일 “한국 경제는 하반기에 회복세를 보여 4·4분기 성장이 전년 대비 6%에 이르러 연간 4.5%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루엘렌 박사는 이날 낮 일본 도쿄 임페리얼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전망 세미나에서 “통화완화 및 재정지출 확대, 유가 하락, 중국으로부터의 수요증가와 은행의 가계대출 재개가 한국 경기회복의 버팀목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소비지향적인 중산층의 증가와 젊은 직장인 세대들의 변화하는 라이프스타일로 한국 소비자들은 저축을 덜하고 소비를 더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 한국경제에 대해서는 “월가의 일반적 견해보다 훨씬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며 2004년에 7% 성장을 전망했다.

그는 한국이 올 상반기 4% 이하의 경기 둔화세를 보인 것에 대해 “단기적이고 일시적인 요인인 지정학적 불확실성, 고유가, 국내 신용카드위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경제의 펀더멘털이 아시아 국가 중 가장 좋은 편에 속하기 때문에 자본유입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고, 그간 한국 국가 리스크(위험도)의 주원인이었던 북핵 문제는 중국의 남북한간 적절한 중재자 역할을 통해 평화적인 협상이라는 방향으로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기기자 y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