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한진택배 불공정 계약내용 시정명령

입력 2001-09-19 19:20수정 2009-09-19 07: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정거래위원회는 19일 택배업체인 ㈜한진이 택배대리점과 맺은 계약서에 불공정한 내용이 있다며 시정명령을 내렸다.

 공정위측은 “㈜한진이 택배대리점과 맺은 계약서 가운데 ‘본사는 불가피한 사정이 있을 때에는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고 일방적으로 규정한 점과 대리점의 영업 사정을 무시한 채 계약기간을 6개월의 단기간으로 제한한 점 등이 불공정 약관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박중현기자>

sanjuc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