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평가팀 의원면담 요청…경제개혁법안 통과 타진

입력 1999-01-10 20:10수정 2009-09-24 14: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일 방한하는 미국 신용평가기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사의 국가신용등급 평가팀이 이례적으로 여야 국회의원들과의 면담을 요청해 주목된다.

최근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올린 S&P는 여야 정치인들을 상대로 주요 경제개혁법안의 국회통과 가능성 등을 묻고 싶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재정경제부가 10일 밝혔다.

재경부 관계자는 “S&P는 우리 나라의 경제개혁을 위해서는 정치권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보는 것같다”며“S&P는 정치인 외에도국내에파견돼 있는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IBRD) 관계자, 외국은행 국내지점 관계자,미국대사관관계자와의면담도요청했다”고말했다.

S&P가 이처럼 정치인까지 포함하는 폭넓은 면담을 요청한 데 대해 재경부는 S&P가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을 조정하기 위한 최종 확인절차를 밟는 것으로 조심스럽게 추정하고 있다.

S&P 평가팀은 12일 정덕구(鄭德龜)재경부차관과 면담하는 등 14일까지 3일간 평가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송평인기자〉pis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