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반도체사업 포기…구본무회장 「빅딜수용」밝혀

입력 1999-01-07 08:15수정 2009-09-24 14: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와 LG가 첨예하게 대립해 온 통합반도체 법인의 경영주체는 LG측의 전격적인 사업 포기로 현대전자에 넘어가게 됐다.

LG그룹 구본무(具本茂)회장은 6일 오후 청와대로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을 방문해 현대를 주체로 하는 반도체 통합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박지원(朴智元)청와대공보수석이 발표했다.

이에 따라 LG의 채권금융단은 7일중 회의를 소집해 LG반도체에 대한 신규여신 중단조치를 해제하고 LG측은 평가기관인 미국 ADL사에 대한 제소방침을 철회하기로 했다.

통합법인의 지분은 현대가 100%를 갖고 LG의 반도체사업 일체를 인수하되 사업 포기에 대한 보상은 현금으로 하기로 했다.

현대와 LG측은 7일부터 구체적인 통합조건에 대한 실무협의와 함께 자산실사에 착수해 3,4월까지 통합을 완료키로 했다.

구회장은 이날 김대통령에게 “이같은 결정에 이르기까지 많이 고뇌했으나 기업구조조정에 적극 동참함으로써 한국경제의 대외신인도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앞으로 다른 분야의 주력기업 중심으로 경쟁력을 제고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대통령은 구회장의 결단을 높이 평가하고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며 LG그룹이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국가경제발전을 선도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고 박수석이 전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반도체사업의 지분문제 등 통합조건은 통합효과가 충분히 나타나도록 될 것이며 이미 구체적인 가닥이 잡힌 상태”라며 “남은 문제는 LG반도체의 자산가치 평가와 사업통합에 따라 생기는 문제를 협의하는 것으로 큰 쟁점은 없다”고 말했다.

구회장은 이날 오후4시30분부터 30여분간 김대통령을 면담했으며 이 자리에는 강봉균(康奉均)청와대경제수석이 배석했다.

〈임채청·김승환기자〉ccl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