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건설「처리」,6월 지방선거후로…채권은행단 회의

입력 1998-05-16 18:51수정 2009-09-25 1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건설에 대한 처리가 6월4일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질 전망이다.

16일 금융계에 따르면 당초 동아건설 협조융자의 전제조건인 크레디스위스퍼스트보스턴(CSFB)은행의 2억5천만달러 차관은 이날까지 결론이 나지않아 은행권에서는 차관도입이 사실상 물건너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15일 열린 은행장회의에서 신복영(申復泳)서울은행장만 협조융자의 불가피성을 강조했고 산업 상업 신한 외환 등 나머지 은행장들은 “협조융자 얘기는 꺼내지도 말라”며 거부감을 나타냈다.

상업은행 배찬병(裵贊柄)행장은 “협조융자가 지원되려면 CSFB차관도입과 김포매립지 용도변경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며 당장은 협조융자에 동의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외환은행의 한 임원은 “동아건설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밑빠진 독에 물붓기”라며 “채권단이 독자적인 결정을 내린다면 지원중단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아건설을 부도낼 경우 건설업계 및 국가신인도에 미치는 파장이 기아사태에 버금갈만큼 위력적이고 무엇보다도 금융권 여신 4조4천억원을 감당하기가 벅차다는 것이 채권단의 고민이다. 채권단은 15일까지 지급제시된 동아건설 진성어음을 막는데만 6백2억원을 썼다.

〈이강운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