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쌍용, 수출목표 4억달러 높여…석유화학제품 호조

입력 1996-10-24 20:20업데이트 2009-09-27 14: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千光巖기자」 최근 수출부진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대우에 이어 ㈜쌍용도 수출목표를 당초보다 높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쌍용은 올해 44억달러였던 수출목표를 지난해보다 29.7% 증가한 48억달러로 상향조정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쌍용의 許燦기획실장은 『반도체를 취급하지 않아 상대적으로 어려움이 적고 중국 동남아 등을 중심으로 석유제품과 유화제품이 호조를 보여 수출목표를 상향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쌍용은 지난 9월말까지 33억달러의 수출실적을 기록, 이때까지의 목표인 30억5천만달러를 초과달성했다. 한편 ㈜대우는 지난 8월초 수출목표를 당초의 1백26억달러에서 1백31억달러로 상향조정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