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상장사 작년 호황불구 『배당엔 인색』

입력 1996-10-18 08:57업데이트 2009-09-27 15: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李熙城기자」 국내 상장사들은 지난해 크게 호황을 누린 데도 불구하고 주주들에 게 이익을 되돌려주는 데는 인색했다. 17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결산 상장기업 5백30개사중 1백3개사가 배 당을 실시하지 않았다. 이는 지난 94년도(무배당회사 85개사)에 비해 18개사가 늘어 난 것이다. 또 평균배당성향(당기순이익을 배당금총액으로 나눈 수치)도 94년도의 43.2%에서 지난해에는 41.3%로 줄었다. 이와 함께 평균배당수익률(주가를 현금배당금으로 나눈 수치)은 1.6%에 불과, 공 금리(9%, 은행 1년정기예금 금리)에 비해 턱없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