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청와대, 한여름 밤의 산책’, 오늘부터 예매 시작

입력 2022-06-28 09:34업데이트 2022-06-28 09: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와대에서 한여름 밤의 정취를 즐기면서 역사 해설을 들을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과 한국문화재재단은 7월20일부터 8월1일까지 ‘청와대, 한여름 밤의 산책’을 선보인다. 하루 두 차례(오후 7시30분·8시10분) 진행한다. 야간 안전사고 등을 고려해 회당 인원은 50명으로 제한된다.

행사에 참여하는 관람객들은 안내해설사에게 청와대의 역사적 사실과 장소에 얽힌 일화를 들으며 곳곳을 둘러본다.

먼저 정문으로 입장한 뒤 대정원을 지나 본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등 내부 시설들을 관람한다. 수궁터를 거쳐 대통령이 거주했던 관저로 이동하면 고즈넉한 한옥의 분위기와 어울리는 작은 음악회가 펼쳐진다.

관람객들은 시원한 음료로 더위를 식히면서 관저의 야경을 감상하는 시간을 즐길 수 있다. 이후 외국 귀빈 초청행사나 비공식회의 장소로 사용됐던 상춘재와 웅장한 반송이 기다리는 녹지원을 관람하게 된다. 이번 야간 관람에서는 창호 개방을 통해 조명을 밝힌 상춘재의 내부 모습까지 공개된다.

참가비는 없고 추첨을 통해 당첨자가 선정된다. 28일 오전10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에서 1인당 2매를 예매할 수 있다. 당첨자 발표는 7월14일. 암표 거래 방지를 위해 행사 당일 현장에서 당첨 내역과 신분증 본인확인이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