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해외 명문악단 내한공연 기지개… 멈췄던 선율 다시 흐른다

입력 2022-06-28 03:00업데이트 2022-06-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加 몬트리올 심포니 오케스트라, 내달 5, 6일 네 번째 내한공연
베네수엘라 출신 파야레 지휘…선우예권-힐러리 한과 협연

獨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 내달 8일 서울 예술의전당서
로트 지휘에 주미 강이 협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한동안 뜸했던 해외 명문 오케스트라의 내한이 다시 이어지고 있다. 캐나다를 대표하는 몬트리올 심포니 오케스트라(OSM)는 7월 5, 6일 네 번째 내한공연을 갖는다. 독일 북서부를 대표하는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는 7월 8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세 번째 내한공연을 연다.

OSM은 스위스 출신 지휘자 샤를 뒤투아의 음악감독 재임 기간(1977∼2002년)에 영국 음반사 데카 소속으로 방대한 음반 목록을 쌓아올리면서 ‘프랑스 음악을 가장 잘 연주하는 오케스트라’로 각인된 악단. 뒤투아 시절에 두 번, 그의 후임인 켄트 나가노의 시대에 한 번 내한공연을 연 바 있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음악감독을 이어받은 베네수엘라 ‘엘 시스테마’ 출신 라파엘 파야레가 지휘봉을 든다. 5일에는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라벨 ‘라 발스’, 드뷔시 ‘바다’ 등 이 악단의 특기인 프랑스 관현악을 중심으로 콘서트를 연다. 2017년 밴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의 주인공인 선우예권이 프로코피예프 피아노협주곡 3번을 협연한다. 그는 2018년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에서 이 곡을 협연한 바 있다.

6일에는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미국 바이올리니스트 힐러리 한과 협연한다. 한은 2008년 BBC 필하모닉 내한공연부터 내한 오케스트라 협연만 여섯 번째인 ‘믿고 가는 선택’이다. 협연곡은 프로코피예프 바이올린협주곡 1번. 한이 올해 발매한 앨범 ‘파리’에 수록한 따끈따끈한 레퍼토리다. 메인곡은 말러 교향곡 5번. 말러의 교향곡 중 가장 대중적인 곡이며 4악장 ‘아다지에토’는 박찬욱 감독의 신작 영화 ‘헤어질 결심’에 수록돼 눈길을 끈 바 있다.

8일 내한공연을 갖는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는 2014년, 2017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 내한이다. 2017년에 이어 프랑스인 음악감독 프랑수아자비에 로트가 지휘하는 이번 공연에서는 베토벤 레오노레 서곡 3번, 생상스 바이올린 협주곡 3번, 슈만 교향곡 3번 ‘라인’ 등 세 개의 ‘3번’을 레퍼토리에 올렸다. 2009년 서울국제음악콩쿠르, 2010년 미국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 우승자인 클라라 주미 강이 협연자로 나선다.

이들 공연에 이어 9월 에스토니안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10월 클라우스 메켈레 지휘 파리 오케스트라, 베를린 도이체 심포니, 11월 유럽 체임버 오케스트라 등이 내한공연을 준비 중이지만 어두운 그림자도 읽힌다. 12월 5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주빈 메타 지휘로 내한공연을 열려던 독일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은 최근 이 공연을 포함한 아시아 투어 전체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 악단은 “아직 진행 중인 코로나19 위기와 계속 변하는 각국 정부의 자가 격리 규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악기 화물 운송에 문제가 있어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 공연기획사 관계자는 “항공권 가격이 높아져 오케스트라들이 해외 투어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