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유흥식, 한국 네번째 추기경…2014년 교황 첫 방한 이끌기도

입력 2022-05-29 21:23업데이트 2022-05-29 21: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18년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왼쪽)과 이야기를 나누는 유흥식 대주교의 모습. 천주교 대전교구 제공
유흥식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겸 대주교(71·사진)가 한국의 네 번째 추기경으로 임명됐다.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된 지 약 11개월만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9일(현지시간) 바티칸 사도궁에서 유 대주교를 포함한 신임 추기경 21명을 발표했다. 유 대주교는 고 김수환 추기경(1969년)과 고 정진석 추기경(2006년), 염수정 추기경(2014년)에 이은 한국의 네 번째 추기경이다. 유 대주교의 추기경 서임식은 8월 27일 로마 바티칸 교황청에서 열린다. 유 대주교는 80세 미만의 추기경이라 교황 유고시 교황 선출권도 갖는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에서 교황을 보좌하는 최측근이자 최고위 성직자다. 전 세계 모든 추기경이 소속된 추기경단은 교회법상 교황의 최고 자문기관이다. 추기경의 신분상 직위는 종신직이나 80세가 되면 법률상 모든 실질 직무는 종료된다. 염수정 추기경은 올해로 79세다.

충남 논산에서 태어난 유 대주교는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한 후 현지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대전가톨릭대 교수와 총장을 지냈으며 2003년 주교품을 받았다. 특유의 친화력으로 교계 인맥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유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가까이 지내는 소수의 한국인 성직자 중 한명으로 꼽힌다. 실제 그는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한국 방문을 이끌어냈다. 당시 충남 당진 솔뫼성지에서 열린 예정이었던 아시아청년대회 참석을 요청한 그의 서한을 계기로 교황 방한이 이뤄졌다.

지난해 6월 유 대주교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발탁됐다. 한국인 성직자가 전 세계 사제 및 부제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건 교황청 역사상 처음이다.

유흥식 추기경, 프란치스코 교황과 인연 깊어


유흥식 대주교. 천주교대전교구 제공


유흥식 대주교(71)의 추기경 임명은 교황청 장관으로 임명된 지 약 11개월 만에 이뤄졌다. 고 김수환, 정진석 염수정 추기경에 이어 한국 천주교 역사상 네 번째 추기경이 나온 것이다.

지난해 6월 유 대주교가 전 세계 사제들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고 주교들을 지원하는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됐을 때부터 그의 추기경 서임 가능성이 제기됐다. 교황청 행정기구인 9개 성(省) 장관은 관례상 추기경 직책으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성직자성은 가톨릭 신학교들에 대한 관리 권한도 갖고 있다. 유 대주교의 교황청 장관 임명은 역대 한국인 성직자 중 처음으로 차관보 이상 고위직에 임명된 사례였다.

유 대주교는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교의신학과를 졸업하고 사제 서품도 이탈리아 현지에서 받았다. 이탈리아어에 능통한데다 교황청 인맥이 두터운 이유다. 이런 배경은 그가 아시아 출신으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전격 발탁된 배경이 됐다.

특히 유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과도 인연이 깊다. 두 사람은 2013년 7월 브라질에서 열린 세계청년대회에서 처음 만났다. 그곳은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이 취임 후 처음 나선 해외 방문지였다. 유 대주교가 이탈리아어로 “한국에서 왔습니다”라고 인사를 건네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코레아?”라고 물었다. 유 대주교가 “350명 한국 젊은이들과 함께 왔습니다”라고 말하자 교황은 뒤를 돌아보며 “한국 교회는 강합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2014년 8월 15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충남 당진시 솔뫼성지를 방문해 유흥식 대전교구 주교의 설명을 들으며 한국인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의 생가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도 그가 이끌어냈다. 유 대주교가 교구장으로 있던 대전교구의 ‘아시아청년대회’에 교황이 참석한 것. 교황 방한을 앞두고 바티칸에서 열린 요한 23세 및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시성식에서도 유 대주교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40분간 단독 면담을 가졌다. 유 대주교는 단독 면담 후 한복을 입은 성모상을 교황에게 선물했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한국 성모님!”이라고 화답했다고 한다.

유 대주교는 올 4월에도 바티칸에서 교황을 알현해 ‘땀의 순교자’로 불리는 최양업 신부 시복 문제와 한반도 평화 이슈를 설명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성직자성 장관 임명 사실을 교황으로부터 직접 들었다. 유 대주교는 “사제의 쇄신 없이 교회의 쇄신도 없다는 말은 항상 맞다”며 “교황님의 교황청 쇄신 노력을 힘껏 돕겠다”고 밝혔다. 교계 일각에선 유 대주교의 추기경 서임을 계기로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에서 교황을 보좌하는 최측근이자 최고위 성직자다. 추기경이 되기 위한 특별한 자격은 없다. 한국 가톨릭은 “사제 서품을 받은 이 가운데 신심과 학식, 품행을 갖추고 업무 처리 역량이 특출한 이를 교황이 자유로이 선발한다”고 밝히고 있다. 교황의 뜻에 따라 대주교나 주교가 아닌 일반 신부도 임명이 가능하다. 과거에는 교황이 후보자를 거명하면 추기경단이 토론하고 동의하는 절차가 있었지만, 현재는 형식적인 절차로 남아 있다. 실질적으로는 교황에게 임명에 대한 전권이 부여돼 있다.

추기경은 출신 국가에 관계없이 바티칸 시민권을 갖게 되며, 국제 의전상 최고 예우를 받는다. 추기경의 신분상 직위는 종신직이나 80세가 되면 법률상의 직무는 사실상 종료된다. 추기경의 가장 큰 권한은 교황 선출이다. 80세 미만의 추기경들이 로마 시스티나 성당에 모여 콘클라베를 통해 새로운 교황을 뽑게 된다. 교황청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추기경은 215명이며 이 중 프란치스코 교황이 임명한 추기경이 93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65명은 베네딕토 16세 때, 나머지 57명은 요한 바오로 2세 때 각각 서임됐다.

유 대주교의 추기경 서임식은 올 8월 27일 로마 바티칸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