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최환희 “동생 준희와 말 별로 안해…필요한 거만”

입력 2022-05-25 09:12업데이트 2022-05-25 09: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환희(지플랫)와 최준희가 현실 남매임을 인증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 에서는 최환희가 스튜디오에 깜짝 출연했다.

이날 VCR을 통해 김숙이 조나단과 파트리샤가 사는 집을 방문해 화기애애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를 본 이금희는 “최환희도 여동생이 있지 않냐. 어떠냐”고 묻자 최환희는 “(조나단과 파트리샤는) 되게 사이가 좋은 남매다. 원래 저는 제 동생이랑 말을 잘 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주쳐봤자 할 말이 없다. 그리고 연락도 별로 안한다. 그냥 서로 필요한 거만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이금희는 “현실 남매구나”라며 웃어 보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