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닥터스트레인지2’ 개봉 14일차 500만 돌파…감독도 놀란 韓흥행 기록

입력 2022-05-17 11:06업데이트 2022-05-17 11: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닥터 스트레인지 포스터 © 뉴스1
마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개봉 14일 차에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에 샘 레이미 감독이 한국 관객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17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이날 오전 7시20분 기준, 누적 관객수 500만9546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21년 최고 흥행작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과 타이기록으로 더욱 주목할 만하다. 앞서 2020년~2022년, 3년간의 개봉작 중 사전 최고 예매량,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경신한 데 이어 500만 관객 돌파까지 놀라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어 앞으로 어떤 새로운 기록을 쌓아 올릴지 기대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샘 레이미 감독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한국 팬 여러분, 방금 놀라운 소식을 들었다”며 ‘500만 관객 돌파’라는 한국의 흥행 기록에 감탄을 표했다. 또한 “영화를 좋아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이 순간을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그 뿐만 아니라 “아직 영화를 못 보신 분들은 극장에서 꼭 확인해달라”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즐길 수 있기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은 당부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한편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모든 상상을 초월하는 광기의 멀티버스 속, MCU 사상 최초로 끝없이 펼쳐지는 차원의 균열과 뒤엉킨 시공간을 그린 수퍼내추럴 스릴러 블록버스터다. 이번 작품은 ‘광기의 멀티버스’가 깨어나며 벌어지는 충격적인 스토리와 마블 역사를 새롭게 쓸 화려한 시각효과를 통해 관객들을 멀티버스의 신세계로 안내한다.

또한 MCU의 대부이자 공포 장르의 대가 샘 레이미 감독 특유의 강렬한 분위기를 담아내 마블 최초의 ‘수퍼내추럴 스릴러 블록버스터’ 장르에 도전했다. 여기에 베네딕트 컴버배치를 비롯해 엘리자베스 올슨, 베네딕트 웡, 소치틀 고메즈, 치웨텔 에지오포, 레이첼 맥아담스 등 할리우드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