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최진실 딸 준희, 파격 속옷차림 96㎏→52㎏ 인증

입력 2022-01-26 10:45업데이트 2022-01-26 1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뚜렷한 변화가 드러난 다이어트 전후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이브 방송에서 다들 다이어트 어떻게 했냐고 그러시길래. 96kg 때부터 52kg까지 올 수 있었던 잇템 소개 한번 해봐?”라는 문구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준희는 속옷 차림으로 거울 앞에 서 자신의 몸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44kg을 감량한 후 군살 없이 슬림한 최준희의 현재 몸매가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래퍼 지플랫(최환희)의 동생이기도 한 최준희는 최근 “방학이라 내려오면 (남자친구) 집에 같이 있는다”며 동거 사실을 밝힌 바 있으며, 최근 출판사와 계약을 맺고 올해 후반 또는 내년 초 책 출간을 앞두고 있다. 유튜버 활동 또한 준비 중이다.

앞서 최준희는 루프스로 인한 스테로이드 부작용으로 96kg까지 체중이 늘었다가 55kg까지 감량에 성공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