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비대면 명절’ 고가 선물 수요↑… 현대百, 200만원대 굴비 등 선물용 고급 해산물 확대

입력 2022-01-19 18:32업데이트 2022-01-19 18: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비대면·건강 트렌드 반영
“고향 방문 대신 고가 선물 수요 증가 추세”
현대백화점이 이번 설 명절을 맞아 고가 제품 전략을 전개한다. 200만 원 넘는 참굴비 등 고가 해산물을 선물용으로 선보였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설 선물용으로 120여종 해산물 선물세트를 준비했다고 19일 밝혔다. 비대면 명절 트렌드에 따라 고급 선물을 찾는 수요 증가 추세를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북대서양 참치 등 이색 해산물 선물세트 20여종을 새롭게 선보이는 등 작년(추석)보다 고급 해산물 품목을 10% 이상 늘렸다”며 “특히 70만 원대 이상 고급 해산물 선물세트를 20% 이상 늘렸고 최상위 품목으로 구성된 ‘시그니처’ 제품을 새롭게 전개한다”고 말했다.

가장 비싼 상품으로는 30cm 이상 조기 10마리로 구성된 참굴비 세트가 있다. 가격은 200만 원대다. 한 마리에 20만 원이 넘는 셈이다. 완도산 왕전복 세트와 북대서양 참다랑어 세트도 40만~100만 원대로 고가 상품으로 꼽힌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고급 해산물이 명절 선물로 주목받고 있다”며 “여기에 거리두기 영향으로 명절 기간 고향을 방문하는 대신 고가 선물세트를 보내는 수요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