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플라잉카 하늘길 패러다임 선도”… 대한항공, 현대차 등과 도심항공교통 컨소시엄 결성

입력 2021-11-16 15:06업데이트 2021-11-16 15: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한항공·현대차·현대건설·인천공항공사·KT’ 업무협약
한국형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 추진
UAM 생태계 구축·산업 활성화 상호 협력
대한항공, 운항 및 교통 시스템 구축 담당
현대차, UAM 기체 개발·실증 추진
대한항공은 16일 인천 소재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인천국제공항공사, KT 등과 함께 한국형 도심항공모빌리티(K-UAM, Urban Air Mobility) 사업 추진을 위한 공동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과 신재원 현대차 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박종욱 KT 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5개 업체 컨소시엄은 UAM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수용성 증대, UAM 산업 활성화, 컨소시엄 UAM 사업 협력 로드맵 공동 추진 및 실증, UAM 팀 코리아 활동 공동 수행 등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UAM은 도심 하늘길을 활용해 교통체증과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차세대 모빌리티 수단을 의미한다. UAM 시장은 오는 2040년까지 국내 13조 원을 포함해 전 세계 130조 원 규모로 성장이 전망되는 분야로 알려졌다.

다양한 국가에서 UAM 사업 선점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는 오는 2025년 UAM 상용화를 위해 작년 6월 UAM 팀 코리아를 결성해 민관협력을 주도하면서 한국형 도심항공모빌리티 기반 구축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번 공동업무협약을 토대로 대한항공을 비롯한 5개 업체는 각각 전문성을 극대화해 협력 범위를 넓히고 국내 UAM 생태계 구축 및 산업 활성화를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의 경우 여객과 화물 운송 노하우, 유·무인 항공기 개발 및 정비 분야 기술력을 활용해 UAM 운항·통제 시스템 개발과 UAM 교통관리시스템(UATM) 개발 및 실증 협력, 여객·물류 운송서비스사업 모델연구·실증 등을 담당한다.

현대차는 UAM 기체 개발과 사업화 모델 개발, 실증 시험비행 지원 등을 맡는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Vertiport) 구조 및 제반시설 설계·시공을 담당하는 역할이다. 버티포트 및 육상 교통과 연계된 모빌리티 허브 콘셉트 관련 연구를 진행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고 공항셔틀 및 UAM 교통관리 운영개념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KT는 UAM 관련 통신 인프라와 데이터 플랫폼 개발, 모빌리티 사업 모델 연구 및 UATM 개발·실증 협력 등을 진행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은 UAM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환경에 적합한 사업 모델을 구상하는 동시에 도심 하늘길 개척을 위한 운항·통제, 교통관리 체계 확립 및 통합 운항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할 것”이라며 “UAM 팀 코리아 일원으로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과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