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밑줄 긋기]처음 가는 마음

입력 2021-09-04 03:00업데이트 2021-09-0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병일 지음·창비교육


(…) 그림자가 사라질까 봐 걱정하던 밤이 있었지 / 그림자는 오직 육체가 있어야 나오는 법 //

그림자의 가치를 알았을 때 / 나는 정신이 혼미해졌지 / 나는 그림자를 끌어안고 자는 사람 /

기적을 파는 상점에서 // 볕 쬐는 일과 공기 마시는 일이 / 기적이라고 했지 /

나만 그걸 모르고 있었지 / 나만 푸르게 잊고 있었지(‘기적을 파는 상점’ 중)

고통에 민감한 소년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려는 이병일 시인의 시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