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연 담긴 장소 찾아갑니다”…스타벅스 코리아, ‘브루잉 카’ 본격 운영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10 15:29수정 2021-08-10 15: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9일 서울 국립경찰병원을 방문해 약 200잔의 음료를 전달하며, 프리미엄 소형 자동차 브랜드 MINI 코리아와 협업한 ‘MINI+STARBUCKS Brewing Car’(브루잉 카) 운영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브루잉 카는 MINI 코리아의 신차에 스타벅스 매장과 동일한 커피 머신을 설치하고, 스타벅스 바리스타가 직접 커피를 제조해 제공하는 이동식 커피차다. 고객 사연이 담긴 특별한 장소에 찾아가 색다른 추억과 감동을 전달하고자 기획됐다.

스타벅스는 MINI 코리아와 함께 지난 7월 말까지 스타벅스와 MINI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접수된 약 1000개의 사연을 토대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우리 사회를 위해 힘쓰고 있는 총 10곳의 의미 있는 장소를 최종 선정했다.

첫 번째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국립경찰병원에서 근무 중인 언니와 동료 의료진을 위해 응원의 커피를 전달하고 싶다는 한 고객의 사연이었다. 스타벅스는 전날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국립경찰병원에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쓰고 있는 의료진 및 병원 관계자들에게 약 200잔 분량의 음료와 ‘라이스 칩’을 전달했다.

주요기사
음료는 스타벅스 대표 커피인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와 ‘아이스 디카페인 카페 아메리카노’, MINI와 컬래버레이션한 음료인 ‘루비 레드 칠링 아이스 티’ 중 고객이 원하는 음료를 MINI와 협업한 리유저블 컵에 담아 제공했다.

사연의 주인공 김경희 씨는 “생각치도 못한 동생의 배려 깊은 선물에 너무 놀랐고 감동했다”며 “의료진을 위해 응원의 커피를 준비해주신 스타벅스 코리아와 MINI 코리아 측에도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모두가 이 힘든 시기를 잘 극복할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장을 찾은 국립경찰병원 관계자 역시 “커피 한잔의 여유도 없는 의료진들에게 브루잉 카가 잠시마나 위로와 응원이 된 것 같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민들의 간절한 마음을 항상 기억하고 늘 그렇듯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국립경찰병원을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119안전센터, 의료원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의미 있는 장소들을 방문해 커피와 함께 사연에 담긴 감동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