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9회 응씨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일리 있는 선택이었지만

해설=김승준 9단, 글=구기호 입력 2021-07-20 03:00수정 2021-07-20 0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이치리키 료 9단 ●셰커 8단
준결승 2-2국 7보(87∼92)
백이 선수를 넘기면서 반상 최대의 곳 우변은 흑의 차지가 되었다. 흑 87∼91로 백 한 점을 끊어 잡은 수가 어마어마하게 크다. 굳이 선수를 넘기지 않고도 둘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이치리키 료 9단은 왜 이런 선택을 했던 것일까. 거기엔 이유가 있었다.

이치리키 9단은 후속 수단에 매력을 느끼고 있었다. 백 88은 좌상귀 쪽 사활(백 A로 찝는 수가 있다. 흑 B엔 백 C로 빠지면 D의 곳이 자충으로 잡힌다)에 대해서만 선수가 아니다. 흑 89로 당장 지켜두지 않으면 상변 흑 대마가 잡힌다. 전보에서 백 ○로 치중할 때부터 이 수순을 봐뒀던 것이다.

백 90, 92는 지금의 형세를 좋다고 보고 쉽게 처리한 것인데, 약간 아쉬움이 남는다. 참고도처럼 백 1로 먼저 붙여서 흑의 응수를 물어보는 것이 고급스러운 행마였다. 흑 2부터 6까지 우변을 지킨다면 백 7∼11로 중앙을 입체화해 백의 우세를 보다 확실히 할 수 있었다. 이제 국면의 초점은 중앙. 중앙 삭감의 성패에 따라 이 바둑의 운명이 갈리게 되었다.



해설=김승준 9단·글=구기호
주요기사

#바둑#제9회#응씨배#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