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여우주연상 시상자 등장…유창한 불어·영어에 농담까지

뉴스1 입력 2021-07-18 07:16수정 2021-07-18 08: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1 칸영화제
칸 국제영화제 폐막일인 17일 오후(현지시간)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 팔레 데 페스티벌 프레스 센터에서 TV 모니터를 통해 이병헌이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있다. 이병헌은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나섰으며, 수상자는 JULIE (EN 12 CHAPITRES)의 르나트 라인제브다. 2021.07.18/뉴스1. © News1
배우 이병헌이 제74회 칸 영화제 폐막식의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등장했다.

이병헌은 한국시각으로 18일 오전 2시25분(현지시각 17일 오후 7시25분) 프랑스 칸의 팔레 드 페스티벌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된 제74회 칸 국제영화제(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여우주연상의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여우주연상은 덴마크 영화 ‘더 워스트 펄슨 인 더 월드’(감독 요아킴 트리에)의 배우 르나트 라인제브에 돌아갔다.

이날 이병헌은 무대에 올라 유창한 불어로 “여기에 와서 너무 기쁘고 수상자 모두 축하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그는 영어로 “내가 불어를 잘 못해서 죄송하다”며 “이 페스티벌은 나에게 아주 특별하다, 봉준호 감독이 영화제를 열었고 송강호가 심사위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심사위원장 스파이크 리를 두고 농담을 던져 객석의 웃음을 끌어냈다.

한편 칸영화제는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열리지 않았으며 공식 초청작 발표로 이를 대신했다. 올해 2년여 만에 다시 펼쳐지게 된 제74회 칸 영화제는 6일(한국시간 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12일간 진행됐다. 우리나라 영화는 주요 경쟁 부문에 초청을 받지 못했지만, 한재림 감독의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이 비경쟁 부문, 홍상수 감독의 ‘당신 얼굴 앞에서’가 올해 신설된 칸 프리미어 섹션에 초청을 받았다. 또한 시네파운데이션(La Sélection de la Cinéfondation)에 윤대원 감독(한국예술종합학교)의 ‘매미’가 초청받아 2등상을 수상했다.

주요기사
이번 칸 영화제 개막식에서는 봉준호 감독이 깜짝 등장해 개막을 선언하며 눈길을 끌었다. 봉준호 감독은 개막 선언 뿐 아니라 여섯명의 감독, 배우들과 함께 그들의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랑데부 아베크’(Rendez-vous avec) 행사에 참여하기도 했다. 이 행사에는 봉 감독 외에도 조디 포스터, 맷 데이먼, 이자벨 위페르, 스티브 매퀸, 마르코 벨로치오 등이 참여했다.

(서울, 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