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동생 보낸 후 두달간 기억 안나는 순간들 많다”

뉴시스 입력 2021-06-29 09:28수정 2021-06-29 0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DJ DOC’ 이하늘이 친동생 고(故) 이현배를 떠나보내고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했다.

28일 공개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박한 정리’ 예고편에는 이하늘이 집 정리 의뢰에 나섰다.

이하늘 편은 지난 4월 촬영을 진행했지만 녹화 중간 이현배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나며 촬영이 중단된 바 있다.

이하늘은 “두 달 동안 기억이 안나는 순간이 많다”며 “울고 싶을 때 웃고, 그러다 문득 울고”라며 힘든 지난 시간을 떠올렸다. 그는 “내가 소중하다고 생각했던 우선 순위들이 바뀌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하늘은 “‘신박한 정리’에서 다시 이어나가자고 했을 때 ‘집 구조를 새롭게 바꿔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겠다. 나한테 좋은 처방이겠다’고 생각했다”며 촬영을 재개한 이유를 밝혔다.

이하늘은 “행복 찾기 위해서 노력해야죠. 찾을 거다”면서 용기를 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