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혜진, 엄태웅 소원 차박 여행…딸, 짜파게티 폭로

뉴시스 입력 2021-04-16 03:53수정 2021-04-16 0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엄태웅, 윤혜진 부부와 딸 지온이 차박 여행을 떠났다.

15일 윤혜진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왓씨티비)’에는 ‘남편 소원 이뤄지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 속 윤혜진은 남편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차박을 간다고 밝히며 “장비가 다 있더라. 언제 그렇게 샀는지”라고 말했다.

이어 윤혜진은 학교 앞에서 딸 지온을 픽업한 후 강원도 춘천 오토캠핑장으로 출발했다.

주요기사
윤혜진은 “엄마가 가서 맛있는 것 해줄게”라며 지온에게 계획을 밝혔고, 이때 엄태웅은 “짜파게티는 아빠가 더 잘 끓이지 않아?”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자 지온은 “모든 집안일은 아빠가 해야 돼”라고 답했다. 이에 윤혜진은 “엄마 힘들지 말라고? 아빠가 더 잘해?”라고 물었고, 지온은 “아빠는 엄마 나가면 밥도 안 해주고 해준다 해도 짜파게티만 해줘”라고 폭로했다.

오토캠핑장에 도착한 가족은 2시간에 걸쳐 텐트를 설치했다. 윤혜진은 티본 스테이크 굽고, 엄태웅의 지시에 따라 채끝 짜파구리도 끓였다.

윤혜진은 “차박이 캠핑 같다. 되게 간단하고 그런 줄 알았다”며 “단 둘이 오면 너무 좋겠다. 다 연인 같다. 내가 봤을 때 뭔가 거하게 해먹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에 지온은 “우리 연인 맞잖아?”라고 반응했고, 윤혜진은 “연인은 아니지. 부부지”라고 답했다. 그러나 지온은 “연인이나 부부나 사랑하는 사이잖아”라고 반박해 윤혜진을 포기하게 만들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