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출연자들, ‘적당히’가 없어…끝까지 가는 사람들”

김재희 기자 입력 2021-03-29 17:13수정 2021-03-29 1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제공


참호 안에서 얼굴을 공격하고 목을 잡는 치열한 공수가 오간다. 해군 특수전전단(UDT)을 대표해 나온 육준서는 기습적으로 육군특수전사령부(특전사) 출신 정태균의 허리를 파고들어 밀어붙인다.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인간병기’들의 참호 격투를 화면으로 지켜보는 전략분석팀원들도 탄성 외에는 할 말을 잃는다. 턱걸이 대결이라고 수월할까. 부들부들 떨리는 팔, 잔뜩 찌푸린 얼굴로 이들은 마지막 남은 힘까지 끌어내 철봉 위를 노린다. 23일 첫 방송을 한 채널A 화요일 예능 ‘강철부대’에서 펼쳐진 장면이다.

첫 방송 후 강철부대의 다시보기 영상에는 ‘군대 제대한 지 25년이 지났는데 가슴이 뛴다’ ‘누가 센 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 저 괴물들이 대한민국을 위해 존재한다는 것만으로도 박수를 보낸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채널A 제공


주요기사
강철부대는 특전사, 해병대수색대, 제707특수임무단(707), UDT, 군사경찰특임대(SDT), 해난구조전대(SSU)까지 6개 특수부대 출신들이 다양한 미션을 해결하며 최강 부대를 가리는 서바이벌 예능. 부대별 턱걸이 대결과 참호 격투를 벌인 첫 방송부터 시청률 3.1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강철부대의 이원웅 PD와 전략분석팀장을 맡은 MC 김성주를 각각 전화와 서면으로 만났다.

강철부대에는 6개 부대별로 예비역 4명씩 총 24명이 출연한다. 섭외부터 녹록하지 않았다. 각 부대를 대표한다는 부담이 컸기 때문. 그럼에도 이들은 “내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순간으로 돌아가 보고 싶다”며 출연을 결정했다고 한다.

채널A 제공


“생업이 있는 일반인들이기에 섭외가 어려웠다. 출연자 모두가 부대에 대한 충성심과 애정이 너무 커서 자신의 부대를 대표해 나왔을 때 패배하는 모습을 보이는 걸 상상 이상으로 꺼려했다. 설득하러 집 앞까지 찾아간 출연자도 있었고 저희와 7, 8번씩 미팅을 한 분도 있다. 그럼에도 반드시 1등을 하겠다는 확신과 자부심을 갖고 출연을 결정했다.”(이 PD)

1화 방송이 나가자마자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가 되며 인기몰이 중인 UDT 출신 육준서는 가장 섭외가 어려웠던 부대원 중 하나다.

“준서 씨는 화가다. 방송출연이 자신의 커리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에 대한 부담이 컸다. 가장 먼저 연락을 드렸고, 가장 마지막에 섭외를 완료했다. 결정하기까지는 까다롭게 질문도 많았는데 출연하기로 한 뒤엔 한 번도 의문사항이나 건의사항이 없었다. 위태롭다 싶을 정도로 모든 미션을 목숨 걸고 한다. 부대원 24명 모두 끝까지 가는 사람들인데 그 중에서도 더 끝까지 가는 사람이다.”(이 PD)

육준서를 비롯한 24명 부대원 전원의 개성과 매력이 뚜렷하기에 ‘최애’ 부대원을 응원하는 재미도 회차를 거듭할수록 더 커질 것이라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707의 이진봉과 박수민 대원은 이 프로그램이 다큐가 아니라 예능이라는 점에서 꼭 필요한 캐릭터다. 승부에만 초점을 두면 자칫 살벌해질 수 있는데 특유의 유쾌함으로 재미를 주는 대원이다. 육준서 대원은 그야말로 ‘사기캐’다. 영화 ‘아저씨’의 원빈을 연상케 하는 강렬한 이미지라 시청자들의 사랑을 많이 받을 것 같다. SDT의 강준 대원은 여리여리한 아이돌 느낌인데 순간순간 예상치 못한 강인함이 뿜어져 나온다.”(김성주)

미션도 수개월 간 육해공군 장교와 부사관의 자문을 받으며 정교하게 설계했다. 특전사 출신의 구본근, 해병대수색대 출신의 김종욱, UDT 출신의 테니가 미션 설계와 현장 평가를 도왔다. 가장 공들여 연출한 미션은 5화에서 방영될 예정인 ‘총기 미션’. 이 PD는 “FPS(1인칭 슈팅 게임)를 방불케 하는 총기 미션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특정 부대에 유불리가 없어야 하고, 전략과 팀워크를 통해 승부를 뒤집을 수 있도록 미션을 설계하는 것이 관건이었다. 물에서 하는 미션임에도 육군이 이긴 경우도 있었고, 육지나 건물에서 진행한 미션에서 해군이 뛰어난 능력을 보인 경우도 있었다. 전략과 팀워크로 반전을 만들어내는 재미를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이 PD)

전략분석팀장인 김성주가 꼽는 ‘최고의 전략팀’은 707부대다.

“707부대는 상대를 심리적으로 흔들어 놓기도 하고 부족하다고 생각할 때는 과감히 포기할 줄도 한다. 기회를 잡아야 하는 시점에서는 승부수를 던진다. 정해진 룰 안에서 승리하는 법을 잘 찾아간다.”(김성주)

8화까지 촬영이 끝난 강철부대는 4강전과 결승전만을 앞두고 있다. 이 PD와 김성주가 입을 모으는 관전 포인트는 부대 간 경쟁이 아닌 각 부대원들의 도전과 집념이다.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다보면 출연자와 제작진 사이에 암묵적으로 타협하는 지점이 있는데 강철부대에는 제작진도 출연진도 ‘적당히’가 없다. 예상 밖의 대결과 도전이 계속되기에 매번 놀라고 흥분하게 된다.”(김성주)

“일반인은 이해할 수 없는 영역까지 가본 사람들이 모여서 한 번 더 끝까지 가는 것이 올림픽이다. 그 때 선수들이 보여주는 집념과 확신, 집중의 표정에 관중들이 미치는 것이다. 강철부대를 촬영하면서 올림픽 선수들의 표정을 봤다. 시청자들도 그들의 표정을 보며 올림픽에 버금가는 전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이 PD)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