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 “K팝, 중국에서 제2의 부흥기 맞을 것”

뉴시스 입력 2021-02-01 23:01수정 2021-02-01 23: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월간 커넥트' 출연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K팝이 중국에서 제2의 부흥기를 맞을 것이다”고 진단했다.

이수만 프로듀서는 1일 방송된 tvN 인문 교양 프로그램 ‘월간 커넥트’에 출연해 “우리나라는 프로듀서들의 나라”라며 “한국이 전 세계 문화를 이끌어나가는 리더가 되는 꿈을 꾼다”고 말했다.

이 프로듀서는 2016년부터 이어진 중국의 이른바 한한령(한류 제한령·限韓令)을 언급하며 “중국이 반드시 한류에 다시 문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에는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의장 등 저 포함 유능한 프로듀서들이 많다. 우리가 직접 중국에 가서 (프로듀싱을) 전수해주고, 그곳의 인재들과 세계에서 1등을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하는 ‘프로듀싱의 시대’”라고 짚었다.

주요기사
이어 “중국은 우리의 것을 받아들이고 이를 한층 더 새로운 것으로 만들어 세계에 내놓는 ‘아시아의 할리우드’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 프로듀서는 K팝의 미래에 대해 “AI(인공지능), 바이오, 나노 테크 이렇게 세 가지가 미래 핵심 산업이다. 신기술이 주도하는 뉴노멀 시대로 진입하고 있는데 그런 문화기술로 K팝의 새 방향성을 제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