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女 30명, 강제로 위안부 영업” 日軍 자필진술서 국내 첫 공개

최고야 기자 입력 2020-08-13 18:11수정 2020-08-13 1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인 가옥을 약탈해 군 위안소로 만들고 조선인 여자 30명을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 영업시켜 4000명의 성폭행 대상으로 만들었다.”

“조선인 여자 30명을 노예로 간주해 자유를 박탈하고 능욕하고 성폭행하는 일에 공개적으로 협조했다.”

일제 패망 후 중국에서 붙잡힌 일본군들이 중국의 전범 수용소에서 위안부 관련 성범죄에 대해 쓴 자필 진술서 일부가 국내에 처음 소개됐다. 중국 기록관인 중앙당안관은 2015, 2017년 진술서 842건을 엮은 ‘중국 침략 일본전범 자필진술서’을 펴냈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이중 조선과 중국인 여성을 성적으로 착취한 일본군 9명의 자필 진술서를 최근 입수해 14일 ‘자료로 보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학술회의에서 진술서 분석 내용을 발표한다.

이 가운데 랴오닝(遼寧)성 푸순(撫順) 전범관리소의 전범진술서는 1954년 6~9월에, 산시성 타이위안(太原) 전범관리소의 진술서는 1955년 초에 작성됐다. 진술서에선 “조선 여자들의 자유를 박탈했을 뿐 아니라 성병으로 인해 막대한 고통에 시달리게 했다”, “(위안부를) 노예처럼 학대하였으며, 위안소 설립 이래 1942년 10월까지 50회에 걸쳐 성폭행했다” “중국 가옥 2호를 빼앗아 위안소로 활용했다” “중국 여자 50명을 납치해 위안소에 감금했다” 등 일본군이 스스로 상세한 현황을 밝혔다.

주요기사
위안소를 군 매점인 ‘주보(酒保)’ 바로 옆에 설치해 편리한 이용을 도모한 흔적도 기록에 있다. 일부 진술서에는 중국인이 일본군에 빼앗긴 가옥을 돌려달라고 요청하자 “매점 위안소로 만들기로 했다”고 답했다고 적혀 있다. 발표를 맡은 김정현 국제관계와 역사대화연구소 연구위원은 “일명 ‘주보 위안소’라고 명명해 군인들의 편의를 꾀한 매점 시설과 위안소를 함께 운영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