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54회 국수전…모 아니면 도

동아일보 입력 2010-09-21 03:00수정 2010-09-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본선 16강 3국 2보(27∼42) 덤 6집 반 각 3시간
○ 원성진 9단 ● 주형욱 5단
먼저 실리를 취하고 타개에 승부를 거는 작전은 강한 상대를 만났을 때 효과적이다. 약한 말이 생기는 걸 감수해야 하지만 그 말만 잘 수습하면 유리한 고지를 확보할 수 있다. 실리 작전은 승부의 유불리를 결정짓는 요소가 단순하기 때문에 ‘모 아니면 도’의 작전이라 할 수 있다. 객관적 전력상 원성진 9단에게 밀리는 주형욱 5단도 미리 이 같은 실리작전을 구상했다. 주 5단은 흑을 잡자 바로 실리 포진을 폈다.

주 5단은 실리를 얻은 대가로 우변 흑 말을 수습해야 한다. 이 돌이 당장 위험한 건 아니지만 얼마나 피해를 보지 않고 빠져나가느냐가 관심거리.

주 5단은 흑 27로 탈출하는 자세를 취하다 금세 흑 29로 백의 약점을 찌르고 나선다. 백은 약점은 아랑곳하지 않고 백 30으로 막는다. 만약 참고도 흑 1, 3으로 끊으면 어떻게 되는 걸까. 흑 5가 선수여서 뭔가 될 듯하지만 백 10으로 끊기면 흑이 곤란하다.

흑이 31, 33으로 물러선 틈을 타 백 34로 보강해선 백도 앞으로 공격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흑 35는 꼭 두고 싶은 수. 백이 이곳을 먼저 젖혀 이으면 흑이 후수가 돼 기분 나쁘다.

주요기사
흑 41 때 백 42로 강력하게 차단하고 나선다. 이 흑을 더욱 괴롭혀야 우변 백 진이 깨진 보상을 충분히 받을 수 있다.

해설=김승준 9단·글=서정보 기자

온라인기보, 대국실, 생중계는 동아바둑(badu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