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54회 국수전…스타일대로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03:00수정 201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유재호 3단 ● 김지석 7단
본선 16강 2국 총보(1∼153) 덤 6집 반 각 3시간
흑 153 때 백이 돌을 던졌다. 참고도는 흑이 백 대마를 잡는 수순을 보여 준다. 필연적 수순이어서 변화도 없다.

시원한 승리였다. 흑은 쾌도난마처럼 상대를 몰아쳐 항복을 받아냈다. 주저한 적도 없고, 실패한 적도 없었다. 김지석 7단의 스타일대로였다.

확실히 세력 바둑은 운영하기 어렵다. 그래서 큰 모양을 만드는 바둑이 점차 사라지는 추세다. 유재호 3단은 초반 의욕적으로 상변에 두터운 세력을 쌓는 작전을 택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이것이 완패의 첫걸음이었다.

백이 26까지 만든 세력은 흑 27의 침입으로 무력화됐다. 세력 바둑은 앞으로의 발전성이 핵심인데 흑 29, 31과 같은 가벼운 행마에 발전성을 더는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오히려 좌변에 흑 세력이 생기면서 백의 부담이 더 커졌다.

주요기사
백은 호랑이 등에 올라탄 것처럼 계속 상변에서 중앙으로 이어진 세력을 키워 나갔다. 백으로서도 좀 더 버티기 위해선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그러나 흑은 때론 과감하게, 때론 속도조절을 하면서 반상을 누볐다. 흑 65의 과감한 대시, 흑 87의 묘수에 이어 흑 105의 침착한 지킴으로 백의 저항을 무력화했다.

흑 129의 침입이 마무리 펀치로 결국 바둑은 대마 사냥으로 끝났다.

146…143. 소비시간 백 2시간 3분 흑 1시간 32분. 153수 끝 흑 불계승.

해설=김승준 9단·글=서정보 기자


온라인기보, 대국실, 생중계는 동아바둑(badu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