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제임스 전 '고전발레 재해석'

입력 2003-12-11 16:58수정 2009-10-10 0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발레시어터의 창작 모던발레 ‘호두까기인형’ 공연이 19∼24일 경기 과천시 과천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안무가 제임스 전은 고전발레의 전통적인 주인공 마리와 왕자 대신 고아원을 배경으로 영민과 단비 남매를 등장시킨다. 심장병을 앓고 있는 영민과 단비는 크리스마스 자선파티에서 한 아저씨로부터 선물을 받는다. 집으로 돌아온 남매는 부모님을 그리다 꿈나라로 빠져들고, 그 곳에서 바퀴벌레 군단과 한판승부를 벌이는데….

위기에 빠진 남매를 아빠의 영혼을 가진 아저씨가 구해주고, 다 함께 하늘나라로 여행을 떠난다. 하늘나라에선 함박눈이 내리는 전나무 숲과 아이들을 환영해주는 요정이 나타나는데…. 19, 21∼23일 오후 7시, 20, 24일 오후 3시 7시. 2만∼4만원. 02-3442-2637

조이영기자 ly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