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금동신발등 국보급 유물 대규모 출토

입력 2003-12-03 00:35수정 2009-09-28 0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제고분 유적 공주서 발굴
무령왕릉 이후 발견된 최대의 백제고분 유적인 공주 의당면 수촌리 유적. 사진은 4호 석실분 유물출토상태.[연합]

1971년 무령왕릉 발굴 이후 최대급 백제 고분군 유적이 충남 공주시에서 확인됐으며 이들 고분에서 국보급 금동관모 2점과 금동신발 3켤레가 나왔다. 이 같은 백제 금동신발 및 금동관모 출토량은 단일 유적으로는 최대 규모다.

▼관련기사▼

- "공주 백제고분은 웅진천도 배경 설명"

문화재청과 충남발전연구원(원장 이해준)은 2일 공주시 의당면 수촌리 유적을 발굴 조사한 결과 4세기 후반∼5세기 초중반에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백제 고분 6기를 발굴했다고 2일 밝혔다.

이들 고분은 토광 목곽묘 3기와 횡구식 석실분 1기, 횡혈식 석실분 2기 등으로 목곽묘 1호분에서는 금동관모와 금동신발이 세트로, 횡구식 석실분에서는 금동신발 1켤레가 발굴됐다. 횡혈식 석실분에서는 금동신발과 관모 세트, 중국제 청자 3점 및 삼각형 구멍을 뚫은 굽다리접시 토기가 나왔다.

백제 금동신발은 무령왕릉에서 2켤레 발굴된 적이 있으며, 금동관모는 전북 익산시 입점리 고분 출토품 등이 있다.

허문명기자 angelhu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